영화

프로야구 SK 강승호, 음주운전 뒤늦게 시인…중징계 불가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하명민 작성일19-05-14 15:41 조회33회 댓글0건

본문

SBS는 24일 강승호가 이틀 전인 22일 오전 2시 30분께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가 경기도 광명시 광명 IC 부근 도로 분리대를 들이받아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강승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89% 상태였다.


지난 15일 극심한 타격 부진으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돼 2군으로 간 강승호는 이런 사실을 2군 코치진과 구단 관계자들에게 숨긴 채 23일 퓨처스(2군)리그 경기가 열린 경북 경산으로 버젓이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경산 옆 대구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1군 원정경기를 치르는 염경엽 SK 감독은 강승호의 음주운전 사실을 몰랐던 듯 24일 경기 전 취재진에게 “강승호를 25일 1군에 불러올릴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SBS의 취재 직후 SK 구단은 부랴부랴 강승호에게 음주운전 사실을 물었고, 강승호는 그제야 과오를 시인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